스마트그리드기반 분산전원시스템 구축 협약 > 공지사항

홍보센터

대명소식

공지사항

스마트그리드기반 분산전원시스템 구축 협약

페이지 정보

작성일14-06-27 12:28 조회1,695회

본문

광산구, 스마트그리드기반 분산전원시스템 구축 추진

수완에너지·대명GEC와 25일 협약식



 이미지

       광산구는 25일 에너지 전문기업인 수완에너지(주), 대명GEC(주)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 광산구청


광주 광산구가 25일 에너지 전문기업인 수완에너지(주), 대명GEC(주)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스마트그리드 기반 분산전원시스템 구축사업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멀리 있는 발전소가 생산한 전기를 일방적으로 공급받는 현재 방식에서 진일보한 형태다. 지역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IT망에 연결된 공급자와 소비자가 상황에 맞춰 실시간 교환해 수요와 공급을 탄력 조정하는 미래형 에너지 사업이다.

특히 스마트그리드와 분산전원시스템이 결합하면 집이나 건물 등에서 쓰고 남은 전력이나 인근의 소형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전원)를 기존 전력망을 통해 교환할 수 있다. 전력이 부족한 곳에는 남는 쪽이 송전할 수 있고, 판매 또한 가능해 환경과 경제 그리고 효율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스마트그리드는 기존 전력망에 정보기술(IT)을 접목해 공급자와 소비자가 양방향으로 실시간 정보를 교환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이다. 분산전원시스템은 최종 소비지 인근에 위치한 독립형 전력발전시설이다.

광산구는 미래형 에너지 시스템 육성을 위해 사업주체들에게 최대한의 행정 지원을 제공한다. 수완에너지는 △사업인허가 △사업부지 확보 △집단에너지 연계망 구축 등을, 대명GEC는 △사업 시행 △연료전지 발전 설비 구축 △재원 조달 및 연료수급 등을 각각 담당하기로 했다.

새로운 발전시스템은 약 690억원을 투자해 수완지구 열병합 발전소 인근에 건립할 예정이다. 수완에너지와 대명GEC는 7월부터 건립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공사가 끝나면 시간당 12.5메가와트(MW), 연간 99기가와트(GW) 전력을 생산한다.  이는 1만 7500가구가 쓸 수 있는 양이다. 또 전기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4만 6000기가칼로리(Gcal) 규모의 열은 수완 및 하남2·3지구, 첨단2단지 등에 지역난방용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 사업은 경제적 이득과 함께 환경에도 도움을 준다. 분산전원시스템이 들어서면 숲 3150헥타르(ha) 조성효과와 7500대 차량이 배출하는 질소산화물(NOx), 이산화탄소 연간 4만톤을 저감하는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발전소 인근 지역에 국비를 지원하는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 혜택도 볼 수 있다. 광산구는 올해 이 제도로 국비 2700여만원을 지원받아 경로당과 사회복지관 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새로운 발전시스템이 들어서면 국비 지원액과 재산세·취등록세 등 구 세외수입도 증가한다.

광산구는 지난 2012년 2월 '탈핵-에너지 전환 도시선언'에 참여한 이후 태양광발전소 건립, 탄소은행 활성화 등 지속가능한 에너지 체계를 정착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프라임경제 2014.06.26

정운석 기자


TOP